본문으로 바로가기

[대학축제] 대학축제의 현실과 문제점 및 해결방안.

로딩중..
2011. 5. 31. 06:05

오늘날의 대학축제는 학교의 특색 및 개성을 뽐내고 학교의 위상을 높히며 학생들에게 사기진작 및 학교의 자부심을 높히게 해주는 축제와 거리가 매우멀다. 오히려 연예인들초청하는데 초점이 맞쳐줘있어. 대학축제는 즉 소규모콘서트를 방불케한다. 학생들또한 대학축제에 대해서 어느학교에 어떤연예인이 오는지 부터확인하는게 현재의 실정이다. 그러나 마냥 대학축제에 인기유명 연예인들이 오는것이 좋은것일까? 다음 몇가지 측면에서 대학축제의 현실에 대해서 살펴보자.



1. 등록금 vs 섭외비용

최금 등록금 반값투쟁으로  한국대학생연합(한대련) 학생 300명이 집단 삭발을 하였다. 여야 정치판에서도 등록금 반값 문제에대해서는 뜨거운 논란및 토론이 이어지고 있다. 이처럼 한편에서는 등록금 반값을 위해 시위를 하는 반면에 대학축제현장에서는 호화축제는 여전히 이어지고있다.

대학축제의 대략적인 섭외비용은 다음과 같

NIKON CORPORATION | NIKON D3 | Manual | Pattern | 1/160sec | F/4.5 | 0.00 EV | 48.0mm | ISO-10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return light not detected | 2011:03:24 21:19:25

다.

인기가수의 한곡당 1000만원.
유명아이돌 1000만원~4000만원.
서울의 모 학생회 간부의 말에 의하면, 부르는게 값이라고한다. 시기일정에 맞춰서 가격도 천차만별이라고 한다.

학생들은 무료콘서트를 보는것같지만 실질적보이지않는 비용이 등록금에 포함되어져있다는 면에서 씁슬하고 등록금반값을 외치는 이시점에서 모순되는 현실이다.

2. 뻔한 프로그램 및 학생지원시스템의 미비.

대학축제가 있으면 그대학마다의 프로그램이 준비가 되어있다. 그러나 매년 매해 똑같은 프로그램으로 대학축제의 의미를 하락시킨다. 물론 처음 대학에 입학해 축제를 즐기는 신입생들에게는 새로운 문화의 장이 될 것이다. 그러나 고학년 재학생의 경우 항상 봐왔던 프로그램 및 일정에 식상함을 느끼기엔 충분하다. 필자가 재학중인 부산 경성대학교 또한 몇년째 학교의 킹과퀸 선발대회, 노래경연대회, 연예인 초빙 3가지의 콘텐츠의 프로그램이 지속되왔고 각년도 마다 대학축제의 메인타이틀만 변경될뿐이였다. 이러한 프로그램 개선의 부재는 대학축제의 하락을 가져올 것이다.

또한 학생 지원시스템의 미비이다. 학생회 및 학교에서 준비하는 메인준비에 만 바쁘지, 각 동아리및 학생들의 축제 프로슈머의 기회에대한 지원이 부족하다. 별도의 신청서를 준비해서 장소제공을 받긴하지만, 그이외의 책임자및 관리자 선정 및 학교의 추가지원등의 실정은 이루어지고 있지않다. 이로인해 해마다 줄어가는 대학생 축제 생산자로써의 참여도는 매년 줄어들고 있다.

3. 개선방안.

-1) 대학축제시 연예인 섭외안건에 대해서 학교학생전원의 의견을 수렴한다.
학교학생들의 의견을 수렴해서 학교와 학생, 학생회가 하나가 되어 축제를 이루도록한다.
숙명여대의 경우 연예인 섭외건에대한 의견을 게시판에 공고해 학생들의 의견을 받음으로써, 인기연예인및 가수대신 비인기연예의 소수초빙 및 학생프로그램의 비용증가를 통해 최근 호화연예인들로인한 대학축제속에서 새로운 해결방안을 보여준 좋은 예로 나타나진다.

-2) 프로그램개선이 필요하다. 매년 행해지고 있는 킹과 퀸 선발대해및 가요제등의 프로그램은 과감히 버리고 새로운 프로그램 창출이 필요하다. 예를들어 학교전체에 미션을 통한 경쟁프로그램 및 킹과 퀸대신 새로운 의미부여의 선발대회, 또는 인근대학및 연계를 통한 대학프로그램 등을 통해 학교및 지역문화에 이바지 할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한다.

-3) 학생들의 지원서비스 개선이 필요하다. 최근 학생들의 생산자로써의 축제 참여가 매우 저조한 실정이다. 학과에서 함께 지원하는 주점형태의 거대생산축제참여외에는 소규모의 축제참여는 매우 한정적이고 시간 및 장소에 지장을 받게 되어있다.  기존의 장소 제공에서 벗어나 구체적이고 세부적인 장소계획 및 야간까지 축제장소 지원 및 전선 및 라이트지원.생산자 공모전등을 통한 기발한 아이디어에 대한 투자금 지원및 인력지원 등의 여러가지 방안에 대해서 생각을 해보아야할것이다.


결론.

대학축제 학생들이 함께 어울어져 즐긴다는 의미로 대동제라고 쓰는 학교들이 많다. 하지만 현재의 대학축제를 보면 학생들이 함께 어울어져라는 말을 적용시키기엔 거리가 멀다. 대학축제 조금의 변화만 있다면 학생 및 학교 더크게 나아가 지역사회에 막대한 영향을 미칠수있는 좋은 기회이다. 조금의 변화의 실천의 여부는 바로 학생 여러분들에게 있음을 시사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주성희 2013.08.23 19:13

    잘 읽어보았습니다. 글 쓰는데 참고해도 되겠죠?

  2. 오상훈 2015.05.10 16:45

    감사합니다 글 잘 읽어보았습니다. 출처를 남기고 글 쓰는데 참고하겠습니다

  3. 오상훈 2015.05.10 16:45

    감사합니다 글 잘 읽어보았습니다. 출처를 남기고 글 쓰는데 참고하겠습니다

  4. 감사합니다 2015.06.29 21:47

    감사합니다 잘 읽었습니다. 출처 남기고 참고해도 되겠습니까?